"의료인 보호 시급, 정부가 할 일 해야 한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3일 자신이 출마하는 서울 종로구 창신2동 거리에서 유권자들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3일 자신이 출마하는 서울 종로구 창신2동 거리에서 유권자들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진료하다 감염돼 사망한 60대 내과 의사를 추모했다.

황 대표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우리는 우한 코로나19에 의사 한 분을 잃었다. 비통하고 먹먹한 마음으로 고인을 추모한다"면서 "그대는 우리 시대의 진정한 영웅"이라고 밝혔다.

그는 "유가족 분들의 상심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가족들도 감염되고 격리돼 고인의 마지막 길조차 제대로 모시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전했다.

또 "고인은 언제나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의사였다고 한다. 그렇게 환자를 진료하는 중 코로나에 감염돼 건강이 악화됐고,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사투를 벌여왔으나 끝내 우리와 이별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지금 국민의 생명은 의료인들의 땀과 눈물로 숨 쉬고 있다. 지금 대한민국은 의료인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숨 쉬고 있다"면서 "의료인들의 희생과 헌신은 국민들에게 희망을 줬다"고 강조했다.

또 "수많은 의료인들은 대한민국의 진정한 영웅이다. 여러분들의 노고와 헌신을 기억하겠다"면서 "이제 우리가 의료인을 숨 쉬게 해야 한다. 의료인 보호가시급하고 매우 중요하다. 정부가 할 일을 다해야 한다. 함께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