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는 3일 최근 있었던 사우디아라비아 민간시설에 대한 미사일 공격과 관련해 우려를 표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정부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및 자잔 지방 내 민간인과 민간시설에 대한 미사일 공격이 감행된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민간인에 대한 공격은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사우디군에 따르면, 예멘 반군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밤 수도 리야드에 탄도미사일 2발을, 남북 국경도시 지잔에는 최소 1발을 각각 발사했다.

사우디군은 방공 미사일로 반군의 미사일을 모두 격추했지만 낙하하는 파편에 맞아 리야드에서 민간인 2명이 경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외교부 "사우디 민간인에 대한 미사일 공격에 깊은 우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