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에 힘 보태야 할 때라고 생각"
"4·15 총선 승리에 기여하게 되길 희망"
정대철 전 의원 등 동교동계 정치 원로들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대철 전 의원 등 동교동계 정치 원로들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동교동계 정치 원로인 권노갑·정대철 전 의원을 포함한 동교동계 14명의 인사가 3일 더불어민주당 입당을 선언했다. 권·정 전 의원의 민주당 복귀는 2016년 민주당을 탈당한 지 4년 만이다.

정 전 의원 등은 이날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지난날 같은 꿈을 함께 꾸고, 그 꿈을 함께 이뤘던 민주당에 오늘 복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회견문을 통해 "우리가 겪어보지 못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을 지켜보며, 지금이야말로 민주당에 힘을 보태야 할 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역사를 진전시킬 것이냐, 퇴행시킬 것이냐를 좌우할 4·15 총선에서 민주당에 힘들 보태는 것이 역사의 진전을 돕는 길이라고 판단했다"면서 "김대중 대통령의 민주, 인권, 평화의 정신과 정일형 박사의 독립운동 정신, 자유민주주의 신념을 민주당이 계승·발전 시켜왔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우리의 복귀가 국난극복과 국민통합을 돕고 민주세력의 대동단결과 4·15 총선 승리에 기여하게 되기를 희망한다"고도 했다.

민주당 복귀 회견문에는 정대철·권노갑 전 의원을 비롯해 김희철·류재희·송석찬·신순범·신중식·이경재·이영권·정호준·최락도·최재성·홍기훈 등 동교동계 인사 14명이 이름을 올렸고, 권 의원은 기자회견장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정 전 의원은 서울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에 대한 지지활동을 계획하고 있으며, 권 전 의원은 전남 목포 선거에서 만큼은 민주당 김원이 후보가 아닌 민생당 박지원 후보를 지원할 예정이다.

권 전 의원은 동교동계 좌장으로 박 의원과 함께 김대중 전 대통령을 보좌하며 정치생활을 함께 해 온 인물이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 보기
https://www.hankyung.com/election2020/candidates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