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재산 92억 9105만원
본인 스스로 신인 칭하며 지지자 후원받아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가 21대 총선에 출마하면서 92억 9105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화제가 되고 있다. 허 대표가 최근 5년간 낸 세금만 3억 4420만원에 달한다. 허 대표는 국가혁명배당금당 비례대표 후보 2번이다.

허 대표는 지지자들의 후원으로 최근 큰돈을 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파주에 '하늘궁'이라는 건물까지 지었다.

지난 2017년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에 따르면 하늘궁 실소유자 김 아무개 씨는 건물을 짓기 위해 4억 5000만원을 대출받고 월 200만원씩 이자를 내고 있다고 했다. 김 씨는 "부담이 되지만 허 대표가 해달라고 하니 할 수 없다"고 말해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했다.

허 대표는 자신을 신인(神人)으로 칭하며 에너지 치료를 명목으로 여성 가슴을 만지는가 하면, 지지자 후원으로 10억원에 달하는 롤스로이스 차량을 타고 다닌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었다.

허 대표는 하늘궁에서 본좌섭리회를 운영하고 있는데 정회원이 되려면 최소 2만원에서 최대 10만원을 매달 후원금으로 내야 한다. 매주 주말 열리는 하늘궁 방문행사에는 최소 100명 가까운 지지자들이 온다고 한다. 하늘궁 방문행사 참가비는 10만원이다.

이외에도 허 대표는 각종 강연, 기념품 판매 등으로 엄청난 돈을 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 보기
https://www.hankyung.com/election2020/candidates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