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후보 "박근혜 충분히 업보 치러"
"통합당 이인선 후보에게는 미안"
"내가 대선 나가면 보궐선거 나오시라"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등록이 시작된 26일 오전 대구 수성을에 출마하는 무소속 홍준표 후보가 대구 수성구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후보 등록 서류를 접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등록이 시작된 26일 오전 대구 수성을에 출마하는 무소속 홍준표 후보가 대구 수성구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후보 등록 서류를 접수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구 수성을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준표 후보가 "이번 총선에서 당선되면 문재인 대통령과 협상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반드시 석방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홍 후보는 28일 오후 유튜브 홍카콜라 라이브에서 이같이 말했다.

홍 후보는 "당선되면 제일 먼저 문재인 정권 타도에 나서고, 두 번째는 박 전 대통령 석방을 요구할 것이다. 잘못이 있다면 충분히 업보를 치렀다고 생각하고 (박 전 대통령을)오래 방치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 너무 심하다"고 했다.

홍 후보는 대선 출마의사도 밝혔다. 홍 후보는 "대구경북은 제가 자란 곳이고 부산경남은 태어난 곳으로 정권을 가져오기 위해 대구를 택했다"며 "국회의원 한 번 더 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다. 대구를 발판으로 정권을 가져오기 위해 대구에 왔다"고 했다.

당선 후 미래통합당 대표 출마의사에 대해서는 "당 대표 자리는 대선 경선 1년 전부터 못하는 것이 당헌이어서 원내 입성해도 당 대표 나가기는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다음 대선 나가야 하므로 대선준비를 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통합당에서 무소속 출마자는 복당을 불허하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원래 정치는 탈당과 복당을 수없이 반복하는 것이 관례다. 저는 25년 동안 탈당을 안했는데 이번에는 어쩔 수 없이 황교안 당 대표 때문에 탈당한 것"이라며 "선거 끝나면 야당 주도세력이 바뀔 것이고 총선결과에 따라 황교안 대표는 당 대표할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른다"고 했다.

같은 지역구에 출마한 통합당 이인선 후보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나중에 제가 대선후보가 돼 후보를 사퇴하면 보궐선거 있으면 그때 다시하면 되지 않겠느냐.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