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등록 마감…전체 1118명 중 419명이 전과자
정당별 순으로 더불어민주당·국가혁명배당금당·미래통합당 순
음주운전, 사기, 살인 등 강력범죄 저지른 후보까지
21대 총선 후보 전과기록 37.5%…최대 전과 10범까지(종합)

21대 총선 후보등록 마감일인 27일 후보자의 37.5%가 전과가 있는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26~27일 이틀간 후보 등록 수리를 완료한 후보자 1118명 중 전과를 보유한 후보자는 419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과기록이 가장 많은 후보는 10범 민중당 소속 김동우(경기 안산 단원갑) 후보였다.

9범 국가혁명배당금당 소속 노경휘(서울 강서갑) 후보가 그 뒤를 이었다.

전과 8범이 3명, 7범이 5명, 6범이 7명, 5범은 17명씩이었다.

4범은 21명, 3범은 38명이었고 재범과 초범은 각각 89명과 237명씩으로 늘어났다.

지역구별로 경기가 87명으로 최다를 기록했고, 서울 82명, 경남 33명, 부산 27명, 대구와 전남이 각각 22명, 경북과 전북이 각각 20명 등의 순이었다.

지역구별 전과자 비율은 울산이 57.1%로 가장 높았고, 전남(48.9%), 전북(45.5%), 경남(44.6%)이 뒤를 이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이 100명으로 가장 많은 전과자 후보가 있었고, 허경영 대표가 이끄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이 90명으로 2위였다.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62명을 기록했다.

그 뒤로 민중당(41명), 정의당(39명), 민생당(26명) 순이었다.

무소속은 35명이 전과자다.

정당별 전과자 비율은 민중당이 등록된 후보 60명 중 전과 있는 후보가 41명으로 68.3%를 기록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어 정의당(50.7%), 우리공화당(40.5%), 민주당(39.5%), 배당금당(38.3%), 미래통합당(26.2%) 순으로 비율이 높았다.

21대 총선 후보 전과기록 37.5%…최대 전과 10범까지(종합)

음주운전, 사기, 공직선거법 위반 등 도덕성 논란이 불거질 수 있는 범죄를 저지른 경우는 물론이고 살인 등 강력범죄를 저지른 후보도 있다.

부산 서·동구에 출마한 배당금당 소속 김성기 후보는 살인 전과가 1건 있었다.

같은 당 소속 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의 이광휘 후보는 존속상해 전과 1건이 확인됐다.

전과 9범인 배당금당 소속 노경휘 후보는 2건의 폭력을 비롯해 음주운전, 윤락행위 등 방지법 위반 등 다양한 전과 기록이 있다.

전과 7범의 민주당 이상호 후보는 주로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에 해당됐지만, 음주운건 전과 기록도 2건이 포함됐다.

경기 지역에 출마한 A 후보는 음란물유포 등으로 벌금형을 받은 기록이 있고, 부산 지역의 B 후보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으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전남의 C 후보는 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청소년 강간) 및 집단 흉기 등 상해 등의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다만 민주당과 정의당, 민중당 후보들 가운데 일부는 민주화운동과 노동운동 과정에서 국가보안법 위반과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죄명으로 전과가 생긴 경우였다.

전과 10범으로 최다 전과자인 민중당 김동우 후보는 1987년부터 2011년까지 대부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과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처벌 받았다.

민주당 소속으로는 8범의 권택흥·이흥석 후보를 비롯해 홍영표(3범), 우상호·정청래·송영길(2범) 후보 등이 포함된다.

정의당에는 여영국(7범)·심상정(2범)·윤소하(1범) 등이 있다.

통합당 내 최다 전과 보유자인 장기표 후보도 같은 경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