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이해찬 '참칭' 언급엔 "과한 표현"
"윤석열 사퇴했어야" 검찰 때리기도…황희석 "윤석열 장모 봐주기 수사 의심"

열린민주당은 27일 친여(親與)·친조국 색채를 부각하며 여권 지지층 표심 끌기에 나섰다.

열린민주 창당을 주도한 손혜원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일부에서는) 적자니, 서자니 하는 이야기를 하는데, 우리는 효자"라며 "언제든 어려울 때, 민주당이 힘들어질 때 가서 부양의 책임을 지는 그런 효자"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참여한 비례대표용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참여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말하지 못할 복잡한 이야기들이 있다"며 "(다만) 우리가 민주당을 등지고 나갈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이 연일 열린민주를 비판하며 선을 긋는 데 대해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열린민주 비례대표 후보 2번인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무단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라'고 경고한 데 대해 "표현이 조금 과했던 것 같다"며 "선거 전략상 민주당이 불편하게 생각했을지 모르겠는데, 결국은 정리될 얘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총선 이후 당의 진로에 대해선 "(민주당과) 당연히 통합해서 한 길을 가야 될 일이 있을 것"이라며 "예단할 일은 아니지만, 완전히 갈라져 적이 될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열린민주는 이날 '검찰 때리기'도 계속했다.

최 전 비서관은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기소에 대해 "검찰 권력이 저렇게 밀고 들어오면 나는 어떻게 방어할 수 있겠냐는 점이 시민들로 하여금 자발적 촛불을 들도록 한 계기"였다며 "공소장의 품질이 그럴 만하다"고 말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의 아들에게 허위 인턴 증명서를 발급해 준 혐의로 자신이 기소된 데 대해서도 "(제 공소장을) 보면 웃는다"며 "검찰의 명분은 살아있는 권력을 친다는 것이었는데 권력형 비리는 하나도 없다.

공소장이 검사들이 보기에도 너무 조잡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을 적극 추천하지 않았냐'는 사회자의 질문엔 "저는 적극 추천한 사람이 아니다"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진작 사퇴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비례대표 후보 8번인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은 윤 총장의 장모가 사문서 위조 등 혐의로 기소된 데 대해 개인 논평을 내고 "수사도 마지못해 하더니 기소는 알맹이를 뺀 맹탕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윤 총장의 장모는 부동산 투자 관련 사기 사건에 연루돼 검찰 조사를 받았다.

황 전 국장은 "윤 총장이 입만 열면 말하던 법과 원칙이 가족에 대해선 빈말이 됐다"며 "봐줬다는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