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이 후보 '전과 누락' 의혹 제기…민주당, '전산 오류' 반박
'강원 정치 1번지' 춘천갑에선 '음주운전' 두고 날 선 신경전
이광재 후보 전과기록 두고 여야 신경전 치열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 출마하는 강원도 내 후보자 대부분이 후보등록을 마친 가운데 전과기록을 두고 여야 간 신경전이 치열해지고 있다.

미래통합당이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의 전과기록을 문제 삼자 민주당은 정쟁의 늪에서 헤어나길 바란다며 되받아쳤다.

미래통합당 강원도당은 27일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원주갑에 출마한 이광재 후보가 전과 기록을 의도적으로 숨긴 것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통합당 도당은 "그동안 출마했던 세 차례의 선거에서는 공보물에 포함되지 않았던 절도와 공문서위조 전과가 이번 총선에 새롭게 드러났다"며 "전과기록이 공보물에 기재되지 않았던 이유가 무엇이냐"고 의심했다.

통합당이 문제 삼은 이 후보의 전과는 1988년 3월 11일 처분이 내려진 공문서위조와 절도다.

당시 이 후보는 두 죄에 국가보안법위반까지 묶여 징역 2년에 집행유예 2년, 자격정지 2년을 선고받았으나 앞서 세 차례의 선거에 출마했을 때는 공보물에 국가보안법위반만을 기재한 점에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통합당 도당이 도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 판결문을 공개하라고 요구하자, 민주당 도당은 전산입력 과정에서 발생한 오류라며 정책 선거에 임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광재 후보 전과기록 두고 여야 신경전 치열

민주당 도당은 "이 후보의 전과는 1986년 학생운동 중 신분을 감추고 피신하기 위해 지인으로부터 주민등록증을 빌려서 사용하다가 적발된 일로 전혀 숨길 사유가 없는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이 후보 측이 경찰청에 문의한 결과 과거 오래된 전과 기록의 경우 전산입력 과정에서 경찰과 검찰의 기록 불일치가 있을 수 있고, 이로 인한 오류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민주당 도당은 "통합당은 강원도 소외를 극복하고, 경제를 살릴 대안을 말하라"며 "더러운 정쟁의 늪에서 헤어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강원 정치 1번지이자 도내 주요 격전지로 꼽히는 춘천갑 선거구 후보자 간에도 전과를 두고 날 선 공방이 오가고 있다.

미래통합당 김진태 후보 측에서 더불어민주당 허영 후보의 15년 전 음주운전 징계와 관련해 의혹을 제기하자 허 후보 측은 판결문을 공개하며 정책 선거에 임해 달라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