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27일 정의당 청년 정치인들이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해 사과한 데 대해 "심상정 대표가 청년들의 조국 반성을 수용한다면 대리게임 비례 1번을 교체하라"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정의당 청년 정치인들이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밝히지 못한 점을 사과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눈치노트'로 정의당 망친 심 대표가 해야 할 말을 왜 청년들이 대신하는 것인가"라면서 "심 대표는 조국사태 당시 정의당이 취한 행동이 정말 잘못됐다고 생각하면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의당 청년들의 뜻을 수용할 의사가 있다면 공정과 정의에 어긋나는 대리게임 비례 1번을 교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의원이 6일 국회 정론관에서 송철호 울산시장 선거 검찰수사와 이에 대한 법무부, 청와대의 대응 조치와 관련해 "친문 카르텔을 민주화 운동 족보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의원이 6일 국회 정론관에서 송철호 울산시장 선거 검찰수사와 이에 대한 법무부, 청와대의 대응 조치와 관련해 "친문 카르텔을 민주화 운동 족보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정의당 비례대표 2번 장혜영 청년선대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청년 선거대책본부 출범식에서 조 전 장관 사태 당시를 언급한 후 "언제부터인가 정의당이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며 "힘이 없으니 타협하는 게 아니라, 더 치열하게 싸웠어야 했다"고 반성했다.

장 본부장은 "사회의 약자들을 더 잘 대변하기 위해서는 정의당이 더 크고 더 영향력 있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번 한 번만 타협하면 더 많은 힘을 가지고 약자들을 대변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정의당이 우리도 모르는 사이 그간 우리가 비판해온 거대 양당들의 모습을 닮아간 것을 반성한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국 사태 때 회의를 품고 정의당을 탈당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정의당의 이같은 목소리에 "(정의당이) 이제야 제 자리로 돌아온다"고 했다. 진 교수는 "조국과 각을 세우면 득표에는 불리할 것이지만 할 수 없다"며 "진보의 원칙과 가치를 몇 석의 의석과 바꿀 바에는 차라리 다 민주당에 들어가는 게 낫다"고 했다.

심 대표는 당시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 조 전 장관에 대해 적격 판정을 내렸다가 여론의 역풍을 맞자 "정의당 결정이 국민적 기대에 못 미쳤던 것이 사실”이라며 “우리 사회의 특권과 차별에 좌절하고 상처받은 청년들과 또 당의 일관성 결여를 지적하는 국민들께는 매우 송구스럽다”고 사과하며 조 전 장관 지지가 민심을 헤아린 결정이 아니라 단지 당리당략에 의한 것이었음을 사실상 인정했다.

4.15 총선을 앞두고는 '대리게임' 전력이 있는 류호정 후보를 비례대표 1번으로 재신임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