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서 확진자 상당히 많이 나와"
"통화스와프는 일본의 입장이 중요"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후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후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일본 무비자입국 효력 정지에 대해 "당분간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7일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 참석해 "최근 도쿄도에서 확진자가 상당히 많이 나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 6일 일본에 대해 무비자 입국 금지 및 이미 발급된 비자의 효력을 정지하기로 했다. 이는 전날 일본 정부가 한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 14일간 대기할 것과 무비자 입국 금지를 발표한 것에 대한 상응 조치였다.

정 총리는 이날 모두 발언에서 한국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범국민적 총력 대응의 결과 우리나라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해외 유입 확진자 수를 제외하고 최근 여러 날째 두 자리로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결코 낙관할 수 없는 상황으로, 코로나19와의 싸움은 더 길어질 수 있다"며 "우리는 방심하지 않고 장기전에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코로나19에 임하는 정부의 자세를 신속, 투명, 혁신, 자율로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매일 1만 건 이상의 진단 검사를 하면서 신속하게 코로나19를 차단하고 있다"며 "매일 두 차례 정례 브리핑으로 코로나19의 발생 현황과 정부·지자체의 대응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IT 기술을 이용한 확진자 동선 파악과 드라이브스루 검진, 자가 격리 앱 등 혁신적 방법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다"며 "집이나 도시, 지역의 물리적 봉쇄 없이 사회적 거리 두기와 자가격리, 손 씻기, 마스크 쓰기 등 시민 자율로 코로나19와의 전쟁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일본 등 더 많은 나라와 통화스와프 협정을 체결할 수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과거에 오래 지속한 일본과의 통화스와프가 외환 시장에 기여한 바가 크다"면서 "일본과 통화스와프가 이뤄지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일본과의 통화스와프는 일본 측의 입장 때문에 연장되지 않은 것이어서 일본의 입장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국과 일본은 2016년 8월 통화스와프 체결을 위한 논의를 시작했으나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 문제를 둘러싼 갈등으로 지난해 1월 논의를 중단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