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대응해 모든 도민들에 대한 즉각적인 재난기본소득 일괄지급을 요구했다.

제주도의회 민주당 의원들, 재난기본소득 일괄지급 요구

이들은 27일 오후 제주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령과 소득에 관계없이 도민 1인당 10만원씩 2개월 이상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라고 원희룡 제주지사를 압박했다.

박원철 원내대표는 지난 임시회에서 김태석 도의회 의장이 가용재원 모두를 재난기본소득 편성에 사용해야한다는 제안을 했음에도 제주도가 이에 응답하지 않고 있다며 원 지사에게 화살을 돌렸다.

도민 67만명에게 10만원 씩 2달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경우 필요한 예산은 1천340억원으로 추산된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합동 브리핑에서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3회 이상 걸쳐 50만원에서 100만원까지 차등 지급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은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은 모든 도민에게 일괄지급되는 것이 아니고, 지원대상과 지급 방법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적절한 지원 시기를 놓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