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당국자 "중국 입국금지 조치, 사전통보 없어 유감"

중국 정부가 지난 26일 비자·거류허가를 가진 외국인에 대해 입국금지 조치를 한 것과 관련, 한국 측에 사전 통보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2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제 갑작스러운 발표가 있었다"면서 "사전 통보를 받지 못한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무엇보다 국민 피해가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노력할 필요가 있다는 기본 인식을 갖고 있다"면서 "상황을 급히 파악할 필요가 있어서 주중대사관, 총영사관에 우리 국민에 어떤 영향이 예상되는지 관련 현지 분석 등을 보고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중국에 장기 거주하는 국민께 당연히 피해, 불편이 초래되기 때문에 그런 상황을 파악하고, 피해가 최소화하도록 노력을 해야 하는데 어떤 방법을 통해 할지는 검토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 측 인사의 초치 등 공식 항의에 대해서는 "여러 구체적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한국 등 특정 국가가 아니라 전 세계 국가 대상이기 때문에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그러면서 후베이성 대상 입국 금지, 제주도 무사증 입국 중단 등 이미 한국 측이 중국에 대해 취한 조치를 열거하며 "사실 중국에 대해 초기에 취한 조치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의 이와 같은 언급은 한국을 특정한 것은 아닌 중국 조치의 성격과 기존 한국 측의 조치 등을 고려해 대응 강도를 조절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중국에 대한 입국 금지를 주장하는 일부 여론에 대해서는 "당장 전면적 입국 금지를 해야 하는 상황은 아닌 것으로 안다"면서 "종합적으로 여러 측면을 관계 부처가 머리를 맞대고 매일 회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당국자는 일본 정부가 한국발 입국자들에 대한 격리조치 적용 기간을 한 달 연장한 것과 관련 "일본이 했을 때와 달리 (한국 측의 특별입국절차는) 특별히 기한이 없었다"면서 "일본 측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는지 보고 필요한 조치를 할 텐데 기본적으로 (감염자가) 증가하는 추세이기 때문에 조정하거나 다시 검토하는 상황은 아니고 유지하는, 그런 방향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