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선관위 청사서 기자회견…"대결의 정당질서 지속될 위기"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는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위헌 정당인 미래한국당과 더불어시민당의 후보 등록을 거부하고 무효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선대위는 4·15 총선 후보 등록 마감일인 이날 경기도 과천 중앙선관위 청사에서 발표한 기자회견문에서 "선관위는 정당에 관한 사무를 처리하고 선거의 공정한 관리를 해야 하는 헌법기관임에도 거대 양당의 입김에 헌법을 수호하는 것을 포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미래한국당과 시민당은 모당인 미래통합당과 더불어민주당의 간섭과 주도로 설립돼 정당 설립의 자유가 실질적으로 훼손됐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해 이루고자 한 다당제가 형해화하고 양당 독점과 대결의 정당 질서가 지속될 위기에 처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모든 것은 정당 활동의 자유를 수호해야 할 선관위의 무책임한 결정 때문"이라며 "위헌 정당인 미래한국당과 시민당은 대한민국이라는 공동체를 무너뜨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 "선관위, 시민당·미래한국당 비례후보 등록 거부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