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등 7개국 외교차관 전화협의…"집중적 진단검사가 핵심"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27일 오전 미국과 일본 등 역내 6개국 외교차관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대응 관련 전화 협의를 했다.

협의는 이날 오전 10시 30분(한국시간)부터 약 40분간 진행됐으며 한국과 미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베트남, 인도 등 7개국 외교차관이 참여했다,
차관들은 협의에서 코로나19 확산 상황 및 방역 조치 현황 등을 공유하고 재외국민 귀국 지원, 인도적 지원 등 관련 향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조 차관은 한국 내 신규 확진자 수 감소세가 전반적으로 유지되고 있으나 최근 해외 유입 증가에 대응해 입국 검역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글로벌 가치 사슬'을 보호하고 방역과 경제활동의 균형을 위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음을 강조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전개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감염 위험이 높은 일부 시설과 업종의 운영은 제한하면서도 일상적 경제 활동이 원활히 이루어지기 위한 노력도 병행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조 차관은 일상생활과 조화 가능한 생활 방역으로 나아가기 위해 집중적 진단 검사 및 추적 노력은 지속하는 것이 한국의 방역 정책의 핵심임을 강조했다.

차관들은 앞으로도 전화 협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지난 20일에도 7개국 외교차관의 코로나19 대응 다자간 전화 협의를 진행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