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곳은 민주당·통합당 재대결, 창원 성산은 통합당·정의당 재대결
이번에는 누가 웃나…4·15 총선 경남 지역구 6곳 재대결

4월 15일 치러지는 21대 총선 경남 지역구 16곳 중 6곳에서 재대결(리턴매치)이 벌어진다.

선거관리위원회가 26∼27일 이틀간 진행한 후보 등록 마감 결과, 6곳에서 후보들이 다시 금배지를 놓고 다툰다.

창원 의창은 김기운 더불어민주당 전 지역위원장과 박완수 미래통합당 사무총장이 맞대결한다.

두 사람은 2016년 20대 총선에 이어 4년 만에 또 만났다.

창원 성산은 지난해 4월 국회의원 보궐 선거에서 격전을 치른 통합당 강기윤 전 의원, 정의당 여영국 의원이 1년 만에 다시 겨룬다.

당시 민주당 후보와의 단일화 여론조사에서 이긴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2위 강기윤 후보를 504표(0.54%) 차이로 누르고 진땀승을 했다.

이번에는 노동계 출신 이흥석 전 민주노총 경남본부장이 민주당 후보로 나서서 승부 예측이 더 어려워졌다.

창원 마산회원은 하귀남 변호사와 윤한홍 통합당 의원이 20대 총선에 이어 다시 맞붙는다.

민주당 하귀남 공천자는 한 선거구에서 '4전 5기'를 시도한다.

참여정부 청와대 행정관 출신이면서 변호사인 그는 2004년 17대 총선부터 2016년 20대 총선까지 4번 연속 마산회원에 출마해 2위를 했다.

진주갑은 민주당 정영훈 전 도당 위원장, 3선에 도전하는 통합당 박대출 의원이 3번째 겨룬다.

두 사람은 2012년 19대 총선부터 외나무다리 승부를 겨뤄왔다.

통영·고성은 여야 후보가 1년 만에 다시 만났다.

지난해 4월 국회의원 보궐선거 때 맞붙은 민주당 양문석 전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과 통합당 정점식 의원이 재격돌한다.

김해갑 역시 두 정당 후보가 4년 만에 재차 승부를 겨룬다.

민주당은 3선에 도전하는 민홍철 경남도당 위원장이, 통합당은 홍태용 도당 수석부원장이 2016년 20대 총선에 이어 맞붙었다.

두 사람은 김해고 선후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