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시장·군수 14명, 4개월간 월급 30%씩 기부한다

전북지역 14개 기초자치단체장이 참여하는 전라북도 시장군수협의회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이달부터 월급의 30%를 기부한다고 밝혔다.

시장·군수들은 3월부터 6월까지 월급의 30%를 기부할 예정이며, 이는 주민 생활안정에 쓰인다.

전북 시장군수협의회는 대통령과 국무총리를 포함한 정부 고위 공무원이 시작한 '급여 30% 반납 운동'에 동참하고, 코로나19를 극복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협의회장인 황숙주 순창군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활동 위축과 지역경제 침체가 이어져 소상공인과 주민이 많은 어려움을 겪어 매우 안타깝다"며 "위기상황 극복에 힘을 보태는 것은 지자체장으로서 마땅히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개인위생 수칙 준수와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는 도민에게 감사드린다"며 "긴장을 늦추지 않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