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2천 상자, 30일부터 인터넷 '동해몰' 통해 판매 예정

강원 동해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업인들이 어려움을 겪자 오징어 팔아주기 운동에 나섰다.

"코로나19로 힘든 어업인 돕자" 동해시, 오징어 팔아주기 운동

동해시는 최근 묵호 어시장과 수협마트 등을 찾는 방문객이 매우 감소하면서 수산물 소비·유통이 부진해지자 30일 오후 1시부터 오징어 팔아주기 운동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평소 2만7천500원에 판매하던 오징어 1상자(2마리·5팩)를 택배비 포함 2만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해 오징어 2천 상자를 인터넷 동해몰(https://www.donghae-mall.com)에서만 판매할 예정이다.

오징어는 선착순으로 1상자만 구매할 수 있다.

시는 최근 직원들을 대상으로 2차례에 걸쳐 오징어 팔아주기 운동을 벌여 1천여 상자를 판매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힘든 어업인들을 돕고, 외출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품질 좋은 오징어를 제공하기 위해 특판 행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특산품 마케팅과 홍보 활동을 지속하겠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