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내 감염 주시…필요시 추가 대책 취할 것"
외교부 "일본 입국제한 조치 연장 유감…조속 해제 촉구"

외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일본 정부가 한국발 입국자들에 대한 격리조치 적용 기간을 한 달 연장한 것과 관련 "조속한 해제를 촉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27일 "최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는 등 한국 방역 조치의 성과가 명확해지는 상황에 일본 정부가 입국 제한 조치를 한달 간 연장한데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역내 협력과 별개로 일본 입국 제한 조치의 조속한 해제를 일본 정부에 지속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일본 측으로부터 해당 연장 조치에 대해 지난 25일 저녁 외교 경로를 통해 사전 통보받았으며, 이에 대해 외교 경로를 통해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향후 일본에 대한 조치에 대해 "현재 방한 일본인 수가 크게 감소한 상황"이라며 "정부는 일본내 감염 확산 상황 등을 계속 주시하면서 필요시 추가 대책을 취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