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전체 해외유입 환자의 90%가 우리 국민인 점을 고려하면 당장 입국금지와 같은 조치를 채택하는 데는 제약이 따른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해외유입이 지역사회로 전파되는 것을 막으려면 의무적 자가격리를 하는 현재 체계가 철저하게 이행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현장에서 자가격리 입국자를 관리하는 지방자치단체 역할이 막중하다"면서 "특히 전체 입국자의 70% 이상이 주소를 두고 있는 수도권 내에서 성공적인 관리 여부가 전체 싸움의 승패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서울을 시작으로 지자체에 해외입국자 관리상황을 점검하겠다"고 전했다.

전날(26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04명, 누적 확진자 9241명으로 해외에서 유입된 환자는 39명에 달했다. 신규 확진자 104명 중 30명은 입국 검역과정에서 발견됐다. 또 9명은 해외에서 입국한 이후 지역에서 신규 확진자로 신고됐다.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걸러진 입국자는 내국인 25명, 외국인 5명이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