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239곳 공천 마무리
통합당, 경북 경주 김석기·부산 금정 백종헌 경선 승리

미래통합당의 4·15 총선 마지막 경선지인 경북 경주와 부산 금정에서 김석기 의원과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이 각각 승리했다.

이에 따라 통합당은 전국 253개 지역구 중 239곳에 대한 공천을 마무리했다.

통합당 이진복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26일 오후 국회 본관에 각 후보 대리인을 소집해 이 같은 경선 결과를 통보했다.

경북 경주에서는 이 지역 현역인 김 의원이 53.0%를 득표해 47.0%를 얻은 김원길 통합당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을 꺾었다.

애초 경선으로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이 공천됐던 이곳은 최고위의 막판 재의에 따라 컷오프됐던 김 의원과 경선 탈락자 김 위원장이 경선을 치렀고, 결국 김 의원에게 공천이 돌아갔다.

김 위원장은 경선 결과 통보 직후 기자들에게 "경북 경주와 부산 금정의 여론조사가 일부 뒤바뀐 채로 시행됐다"며 여론조사 오류를 주장, 논란의 여지를 남겼다.

다만, 이 총괄선대본부장은 기자들에게 "담당자가 오류를 확인하고 다시 세팅해 집계에서 제외했다"며 "나중에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한 부산 금정에서는 백 전 의장(57.8%)이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42.2%)을 제쳤다.

이곳은 원 전 구청장과 김종천 영파의료재단 병원장의 경선으로 김 병원장의 공천이 결정됐다가 전날 최고위가 이를 무효화했다.

이에 공천관리위원회는 원 전 구청장으로 공천자를 변경했으나, 최고위에서 다시 원 전 구청장과 백 전 의장의 경선을 결정했고 결국 백 전 의장이 승리했다.

이번 경선 여론조사는 외부 기관에 맡겼던 기존과 달리 통합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이날 오전 10시부터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전날 최고위는 경선 승리자에게 별도의 추가 의결 없이 공천을 부여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