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직원 성추행 의혹 등으로 대기발령 받은 상태에서 기름통을 들고 시청 당직실에서 소동을 피운 청주시의 간부 공무원이 중징계를 받았다.

'당직실서 기름통 소동' 벌인 청주시 간부 정직 3개월

청주시는 충북도 인사위원회가 청주시 소속 A씨(5급)에 대해 정직 3개월을 의결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1일 오후 11시께 인화성 물질이 든 것으로 보이는 기름통을 들고 당직실을 찾아와 자신의 대기발령에 대해 항의하며 소동을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자신이 부당하게 대기 발령됐다고 소리를 지르다 직원들의 설득으로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당시 여직원을 성추행하고, 부하직원에게 음주를 강요하는 등의 갑질을 한 의혹을 받아 대기 발령 상태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