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남구 "주민 1인당 5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원 추진"

부산 남구도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주민 1인당 5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추진한다.

남구는 136억5천만원 규모 민생안전 예산을 편성해 주민 27만3천명에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인당 5만원씩 현금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구는 남구의회 일정에 맞춰 지원조례를 만들 계획이다.

박재범 구청장은 "위축된 경기회복이라는 재난기본소득의 정책효과를 최대화하기 위해 모든 가용재원을 활용해 민생안정을 최우선으로 구민 모두를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