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시행 시 지원 방안 검토"
NSC상임위 "코로나19 대응 국제적 연대 강화 적극 추진"

청와대는 26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

상임위원들은 재외국민 보호와 기업의 해외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하는 한편,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경험과 정보를 국제사회와 공유하며 세계적 방역 노력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아울러 이날 오후 열릴 예정인 G20(주요 20개국) 특별화상정상회의 준비 상황을 점검하는 동시에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보건·경제·무역 등 국제 협력이 시급한 분야에서 국제적 연대 강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상임위원들은 또 지난주에 열린 한미 간 방위비분담금 협상 제7차 회의 결과를 점검하고 협상의 조기 타결에 최대한 노력하기로 했다.

이어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이 시행될 경우 필요한 다양한 지원 방안도 검토했다.

주한미군은 전날 방위비분담특별협정이 체결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한국인 근로자에게 다음 달 1일부터 무급휴직을 하라고 통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