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일말의 오해 없게 코로나19 대응에만 전념하라"
여권 비례정당 어느 쪽 편들 생각 없는데 '문심' 끌어대는 상황 차단
청와대발 '총선과의 거리 두기'…사실상 '진문' 분란 향한 경고

여야가 총선에 나설 선수를 대부분 확정하고 후보 등록을 시작함으로써 선거 채비를 서두르는 당일 청와대가 '총선과의 거리 두기'를 선언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다른 업무는 하지 말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및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는 업무에만 전념하라"고 지시했다.

이는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하기 위한 취지라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청와대가 선거에서 중립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고, 참모들 역시 선거와 관련한 언급을 삼가왔던 점을 고려하면 문 대통령의 지시는 별반 새로울 게 없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문 대통령의 지시 내용보다는 이 같은 지시가 나온 시점에 주목하는 분위기다.

더불어민주당에 뿌리를 둔 범여권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정봉주 전 의원 등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 사이의 갈등이 커지는 상황에서 나온 문 대통령의 메시지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는 것이다.

시민당이 비례투표 용지 위 칸에 오도록 민주당이 의원을 꿔주는 행태나 민주당 공천에서 밀려난 인물과 다수의 친(親)조국 전 법무장관 인사들이 열린민주당에 모이는 모습은 정당정치의 퇴행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청와대발 '총선과의 거리 두기'…사실상 '진문' 분란 향한 경고

청와대로서는 문 대통령과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에 여념이 없는 상황에서 여당을 비롯한 범여권의 자충수에 우려가 컸으나 그동안 이를 겉으로 표현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문 대통령으로서는 친문(친문재인) 표심을 조금이라도 더 얻고자 자신의 이름을 끌어다 쓰는 행태만큼은 묵과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청와대에 있던 참모들이 열린민주당으로 간 것을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물음에 "시민당이나 열린민주당에 대한 모든 질문에는 입장이 없다는 것이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시민당이든, 열린민주당이든 그 어느 쪽 편도 들지 않고 중립을 지키겠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우회적으로 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들을 소개하며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을 '문 대통령의 입'으로,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과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문 대통령의 칼'로 표현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전한 뜻에 비춰보면 문 대통령은 이들이 자신의 이름을 끌어다 쓰면서 그들의 출마에 대통령이 뜻이 담긴 듯 해석되는 상황을 더는 두고 보기 어려웠을 가능성이 크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김 전 대변인과 최 전 비서관의 출마를 일관되게 '개인적 선택'이라고 해석했다.

이런 행태에 민주당이 가세해 소위 '진문'(眞文) 논란이 벌어지는 것 역시나 청와대와 문 대통령에게 부담이 되는 상황이다.

청와대발 '총선과의 거리 두기'…사실상 '진문' 분란 향한 경고

민주당 소속으로 서울 구로을에 출마하는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합류를 결정한 당은 더불어시민당"이라며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무단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기를 부탁한다"며 열린민주당을 공격했다.

이름이 다른 민주당과 시민당이 사실상 한 몸이라는 사실과는 무관하게 문 대통령의 이름을 앞세워 가며 누가 대통령의 적통인지를 열린민주당과 다투는 듯한 양상 자체를 청와대가 달가워할 리는 없는 상황이다.

특히나 4년 전 현 상황과 유사한 '진박'(眞朴) 공천 논란으로 내홍을 겪던 새누리당이 참패했던 경험은 '진문' 분란에 대한 청와대의 우려를 키웠을 수도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는 더욱 확실하게 '선거와의 거리 두기'에 들어간다"고 한 것은 결국 문 대통령을 선거에 끌어들여 쓸데없는 논란을 키우지 말라는 묵직한 경고로 해석된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청와대는 '진문' 논란이 나올 수 있는 상황에 말려들지 않을 것"이라며 "이는 우리 할 일만 열심히 하겠다는 의지"라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