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더불어민주당 일부 후보가 토론회 참석을 기피하자 상대 후보들이 일제히 공론의 장으로 나오라고 주문했다.

전북 야당 후보들, 민주당에 일제 공세…"토론회 나와라"

임정엽 무소속 완주·진안·무주·장수 국회의원 후보는 26일 토론회 불참 의사를 표명한 안호영 후보를 향해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까지 맡은 공인이 비겁한 뒷모습을 보이며 도망가 측은하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안 후보가 정상적인 상식을 가졌다면 유권자에게 당선돼야 할 이유를 설명하고 호소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용호 무소속 남원·임실·순창 후보는 이강래 후보를 겨냥했다.

그는 "이강래 후보가 4월 2일로 예정된 토론회를 연거푸 불참하기로 했다"며 "토론회를 꺼리고 겁먹은 후보는 국회의원 자질이 없고 공천을 받은 후보가 유권자 앞에 나서지 않으려는 모습은 측은하기까지 하다"고 토론회 불참 재고를 요구했다.

최형재 무소속 전주을 후보도 이상직 후보를 압박했다.

그는 "이 후보가 언론사 주최 TV토론을 거부하고 선거운동으로부터 '자가 격리'를 하고 있다"며 "민주당 뒤에 숨어서 오만불손하게 굴지 말고 토론에 진지하게 임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민주당 후보의 자격이 있는지 유권자들에게 보여줘야 한다"며 "TV토론을 통해 본인이 '막대기'가 아님을 증명해야 할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는 성명을 통해 "몇몇 민주당 후보가 방송토론을 거부하는 것은 '공천=당선'이란 오만에 빠진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토론을 거부한 후보는 국회의원 후보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앞서 전북도의회 출입기자단과 전북기자협회도 성명을 내고 민주당 후보들의 토론회 불참을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