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vs "정권 심판" 여야 모두 필승 다짐 …27일 오후 6시 등록마감

제21대 총선 후보등록이 시작된 26일 전국 광역자치단체중 가장 많은 59개 선거구에서 혈전을 펼치게 될 경기지역 출마자들이 속속 후보등록을 마쳤다.

여당 후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현 정부에 힘을 보태달라고 했고, 야당 후보들은 무능하고 오만한 정권을 심판해 달라고 했다.

이날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선거관리위원회에는 아침 일찍부터 수원을과 수원무에 출마하는 후보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수원무에 출마하는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오전 9시 20분 권선구 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후보등록을 마쳤다.

59곳서 혈전 펼칠 경기지역 후보들, 등록 첫날 발빠른 행보

이에 맞서는 박재순 미래통합당 후보는 오전 10시 50분께 선관위를 찾아 후보등록 접수를 했다.

경제부총리와 당 원내대표 등을 역임한 중견 정치인과 전직 경기도의원이 맞붙어 '다윗과 골리앗'의 대결로 이목을 끄는 두 사람은 후보등록을 마친 뒤 각각 취재진 앞에서 필승을 다짐했다.

김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코로나19 조기 극복, 경제회복, 더 큰 수원을 완성하기 위해 수원과 경기도에서 압승을 거두도록 노력하겠다"고 했고, 박 후보는 "세상이 바뀌려면 사람부터 바뀌어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행복 시대를 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지검 여검사 출신들로 수원을에서 맞대결을 펼치는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정미경 미래통합당 후보도 오전에 선관위를 찾아 후보등록을 했다.

등록을 마친 두 사람은 각각 자신의 기호에 걸맞게 엄지와 브이(V)자를 내보이며 이번 총선에서의 승리를 자신했다.

취재진과 만난 백 후보는 "코로나19 사태로 전 국민이 힘이 든 상황인데, 모두가 힘을 합쳐 극복하고, 국가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지난 4년간 서수원 주민만 바라보고 달려온 만큼 이제 지역 발전을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전했다.

정 후보는 "문재인 정권의 경제정책이 실패했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알고 있다"면서 "이번 총선은 지역 발전을 위한 대표자를 뽑는 것 뿐만 아니라 무능하고 오만한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가 되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59곳서 혈전 펼칠 경기지역 후보들, 등록 첫날 발빠른 행보

이 밖에도 경기도 내 각 지역 선관위에서는 일찌감치 후보등록을 마치려는 총선 출마자들의 발길이 이날 내내 이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후보들은 하나 같이 마스크를 쓴 채 손 소독제를 사용하는 모습이었다.

선관위 입장 전에 발열을 체크하고, 방문 이력을 남기기 위해 방명록도 빠짐없이 적었다.

경기도선관위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경기도 전체 선거구 59곳에서 83명이 후보등록을 마쳤다.

후보등록은 오는 27일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