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 유기견 발생 막는다…경기도, 중성화 수술 지원

경기도는 농촌 지역 유기견이 들개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해 '마당개 중성화 수술 지원사업'을 한다고 26일 밝혔다.

'마당개'는 농촌지역에서 주인은 있으나 마당에 풀어놓거나 묶어놓은 개로, 관리가 되지 않아 개체 수 증가와 유기견 발생의 원인이 되고 있다.

이에 경기도는 마당개의 반복적인 임신·출산으로 강아지가 유기되는 악순환을 막기 위해 중성화 수술 지원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지원대상은 용인, 화성, 남양주 등 읍·면 지역의 마당 등에서 기르는 5개월 이상 중·대형 암컷이다.

경기도는 신청을 받아 올해 700여 마리를 대상으로 중성화 수술 지원사업을 할 방침이다.

중성화 수술 지원을 원하는 주민은 거주지 읍·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농촌 지역 대다수 유기견은 마당개가 출산한 개체들이 관리되지 못하고 떠도는 경우"라며 "앞으로도 맞춤형 정책으로 유기견을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