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론과 다른 목소리 vs 지역 인사들의 폭넓은 지지
부산 행정중심 연제구 선택은?…김해영·이주환 대전 시작

4·15 총선 후보 등록 첫날인 26일 부산 행정의 중심 연제구 선거구에는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과 미래통합당 이주환 전 부산시의원이 후보 등록을 마쳤다.

김 의원은 조국 사태와 비례연합정당 참여 문제 등 논란 있을 때마다 민주당 당론과 결이 다른 목소리를 내 이번 총선에서 어떤 결과를 낼지 관심을 끈다.

그는 지난해 8월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조 전 장관 딸 대학 입시 문제와 관련 "딸이 논문을 부정하게 이용했는지에 대한 답은 '아무도 모른다'인데 우리는 자꾸 '불법이 아니다'라고만 이야기한다"며 당내 주류 의견에 비판을 가했다.

또 지난달 28일에는 민주당의 비례 위성정당 참여를 놓고 "그동안 통합당의 비례용 위성정당 창당을 규탄한 민주당에서 위성정당을 만드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 같은 발언으로 당내에서는 물론 민주당 지지층으로부터 곱지 않은 따가운 시선을 받았다.

하지만 민주당보다 미래통합당에 대한 지지층이 많은 부산에서 그의 발언은 중도층 민심을 끌어안을 수 있다고 보는 시각도 있다.

미래통합당에서는 이주환 전 부산시의원이 등록을 마치고 표밭에 뛰어들었다.

그는 김희정 전 국회의원 등과 치열한 경선을 거쳐 후보 자리를 꿰찼다.

이 후보는 지역 내 유력인사들로부터 폭넓은 지역을 받는 것이 장점이다.

주석수 전 연제구의회 의장, 이해동 전 부산시의회 의장, 박대해 전 국회의원 등이 이 후보를 뒤에서 떠받친다.

다만, 치열한 경선을 치른 김희정 전 의원과 앙금을 씻고 경선 후유증을 최소화하는 것이 관건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이날 등록을 마친 뒤 "경선 과정에서 선의의 경쟁을 펼친 김희정 예비후보께도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화합의 제스처를 보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