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검토 시사에 응답…"영수회담까지 갈 건 없어"
황교안 "'40조 채권' 대책, 협의체 통해 문대통령에 전달하겠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26일 채권 40조원을 발행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을 지원하자는 자신의 주장을 구체화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종로 종묘광장공원 입구에서 노년층을 겨냥한 '어르신 복지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연락, 소통을 통해 필요한 협의체가 확립되면 저희가 마련한 이런 대책들을 (문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그것이 현실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필요한 협의체'가 영수 회담을 뜻하는 것이냐는 질문엔 "영수회담까지는 갈 필요가 없을 것 같고 실무자들이…"라고 답했다.

앞서 지난 22일 황 대표는 3년 만기·연이율 2.5%의 채권을 발행해 40조원을 마련,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에게 600만∼1천만원을 직접 지원하자는 '코로나 극복 채권' 방안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언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