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정무수석실 코로나대응 외 선거관련 업무하지말라"지시
선거 앞두고 야당 오해 피하고,
선명성 경쟁하는 범여권 위성정당들과의 '거리두기' 이중포석
문 대통령 "정무수석 선거업무 중단" 지시는 범여권 위성정당 겨냥용?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이날부터 4·15총선 후보등록이 시작된 점을 고려해 "국회와 정상업무를 하는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다른 업무는 하지 말고 코로나19 대응 및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는 업무에만 전념하라"고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강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정례 브리핑에서 "선거때까지 고위당정청 회의를 중단키로 전날 결정한 것도 이런 의미가 내포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선거를 앞두고 불필요한 오해를 피하기위한 일종의 '선거 거리두기'로 해석된다. 더불어시민당, 열린민주당 등 범여권의 위성 비례정당들의 과도한 '문심 마케팅'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의미도 담겼다. 특히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최강욱 전 공직비서관이 비례대표로 출마한 열린민주당이 "문 대통령의 입과 칼이 왔다"며 청와대 마케팅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불필요한 논란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포석으로 해석된다.

청와대는 전 청와대 핵심 참모들의 열린민주당행에 대해 개인적 선택이라는 입장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공천과정에 일절 개입하지 않았온 만큼 본격적인 선거운동 개시를 앞두고 야당의 불필요한 오해를 피하면서 선명성 경쟁을 하는 범여권 위성정당들과도 거리를 두겠다는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40조원 규모의 국민채권 발행 제안에 대해서도 검토의사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황 대표가 제안한 40조원 규모의 국민채권 발행에 대해서 보다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난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재난긴급구호자금 조성을 위해 40조원 규모의 국민채권을 발행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이 '구체적인 방안'을 전제로 달긴 했지만 검토의사를 밝힌 배경을 두고는 재난기본소득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재난기본소득을 위한 채권발행 등 재원대책을 고민하고 있는 청와대 입장에서는 야당 대표의 국민채권 제안을 굳이 마다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황 대표의 제안 직후 "관심이 있다"고 같은 맥락이란 분석이 나온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