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 2500만명가량 대상
정부·여당이 소득 하위 70~80%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난 수당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국민 절반인 2500만 명 정도가 수혜 대상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더불어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26일 “소득 하위 70~80%에게 재난 수당을 지급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한국인의 절반가량은 수당 지급 대상이 돼야 한다는 인식이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현금성 재난 수당 지급 방침을 정한 뒤 구체적인 지급 대상과 지급액을 논의하고 있다. 정부도 지원 실효성을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해 시뮬레이션 작업에 착수했다.

민주당은 당초 청와대와 정부 측에 수당 지급 대상 선별 비용을 고려해 전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수당을 지급하는 데 부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