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군수 보궐선거 통합당 경선 후보들, 선거캠프 합류

강원 횡성군수 보궐선거 후보 경선에 참여했던 미래통합당 소속 예비후보들이 본격적인 선거운동을 앞두고 결집, 지지 세력 확산에 나섰다.

진기엽 전 도의원은 박명서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공동선거대책본부장으로 선거캠프에 합류했다.

김명기 전 농협중앙회 상무도 홍천·횡성·영월·평창 선거구 유상범 통합당 후보 선거대책위원장과 박명서 군수 후보 선대위 고문을 맡아 적극적인 지원 사격에 나섰다.

군수 후보 경선 과정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였던 이들은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오직 군민만 바라보며 지역 발전과 선거 승리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명서 후보는 26일 오전 횡성군선관위에 후보 등록을 마친 후 "두 분의 합류로 천군만마를 얻었다"며 "큰 힘이 되어주신 만큼 반드시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