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격전지 목포서 여야 후보들 출사표…"내가 적임자"

제21대 국회의원을 뽑는 4·15 총선 후보 등록이 시작된 26일 전남지역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목포에서도 각 정당 후보들이 후보 등록을 마치고 출사표를 던졌다.

'새 인물론'을 앞세운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후보와 '정치 9단' 4선 의원인 민생당 박지원 후보, 시민운동가 출신으로 원내대표에 오른 정의당 윤소하 후보가 정면 대결을 펼친다.

후보 등록을 위해 목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마주친 김 후보와 윤 후보는 페어플레이의 뜻을 담아 서로의 팔을 부딪치며 악수를 대신했다.

박 후보는 두 후보보다 늦게 후보 등록을 하면서 세 사람이 한자리에 모이진 않았다.

김 후보는 "코로나19로 인한 목포 시민들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며 "목포 시민의 안정과 민생을 최우선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대업 완성과 새로운 목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소비 도시인 목포를 생산도시로 바꾸기 위해 일자리 창출에 대한 확고한 미래를 제시하고 있다"며 "목포 시민들도 변화를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은 선거운동 기간 법을 지키면서 열심히 하겠다"며 "시민들이 '그래도 박지원'이라는 평가를 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이번 선거는 지금까지 정체된 목포를 어떻게 변화시키느냐가 관건"이라며 "목포를 잘 알고 살아온, 검증된 후보인 제가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목포 시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