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광주 북구갑 조오섭·정준호 '원팀'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갑 경선에서 패한 정준호 예비후보가 경선에서 승리한 조오섭 예비후보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함께 '원팀'을 이루고 총선에 나선다.

조오섭·정준호 예비후보는 26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선을 뒤로하고 하나 되는 '원팀'으로 총선 선거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경선에서 이긴 조 후보는 이날 후보 등록을 마쳤으며, 패한 정 후보는 조 후보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는다.

조 후보는 "정준호 후보는 지역에서 차근차근 성장해야 할 민주당의 소중한 청년 자산이다"며 "다른 선거구에서는 경선 이후 잡음이 계속되는 가운데 함께 승리하는 길을 택한 정준호 후보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정 후보가 경선에서 내놓은 정책과 공약을 참고해 광주와 북구 발전을 위한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후보는 "광주·전남의 유일한 청년 후보로 광주 정치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으려 했지만, 아직 시민의 마음을 온전히 얻는 데는 부족했다"며 "조오섭 후보의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민주당이 광주 8개 선거구에서 모두 승리하고 심장인 광주를 되찾는 데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민주당 광주 북구갑은 '원팀' 구성에 성공했지만 다른 지역구는 사정이 다르다.

원칙을 잃은 경선과 치열한 경쟁 속에 네거티브를 일삼은 후보들이 앙금을 털어내지 못하고 고소·고발에 휩싸이면서 '원팀' 구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