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현주 "당 최고위, 법적 근거 없어 공관위 결정 뒤짚어"
유례없는 공천 재번복으로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 공천에서 고배를 마신 민현주 전 의원이 당 최고위를 향해 '조폭적 발상'이라며 맹비난했다. [사진=연합뉴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유례없는 공천 재번복으로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 공천에서 고배를 마신 민현주 전 의원이 당 최고위를 향해 '조폭적 발상'이라며 맹비난했다. [사진=연합뉴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유례없는 공천 재번복으로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 공천에서 고배를 마신 민현주 전 의원이 당 최고위를 향해 '조폭적 발상'이라며 맹비난했다.

민 전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 최고위가 민 의원을 최종 공천한 것과 관련, "통합당의 이번 공천은 보수정당 사상 최악"이라며 "어떤 잘못을 했던 내 편은 챙기겠다는 조폭적 발상에 불과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민 전 의원은 당초 연수을에 단수추천 됐다가 통합당의 번복으로 하루아침에 경선에 내몰렸다. 이후 그는 민 의원과의 경선에서 패했지만 "민 의원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인천시선관위에 이의를 제기했다. 선관위가 이를 받아들이자 당 공관위는 민 의원을 컷오프(공천 배제)시켰고 민 전 의원이 다시 공천을 받는 듯 했다.

하지만 당 최고위는 공관위의 '민 의원 컷오프'를 없던 일로 뒤집고 민 전 의원을 최종 낙천시켰다.

민 전 의원은 당 최고위가 초법적 결정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통합당의 당헌·당규는 공관위에 공천 권한이 있고, 최고위는 공관위 결정에 대해 의결하거나 재의 요구만을 할 수 있게 돼 있다"며 "그런데 최고위는 아무런 법적 근거 없이 공관위 결정을 뒤집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정당이 일부 패권세력에 휘둘리지 않고 모든 국민에게 신뢰와 사랑을 받는 그날까지 당 내 모든 부조리와 맞서 싸우겠다"며 "보수정권 창출의 소중한 기회를 날려버린 최고위는 역사 앞에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 전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도 당 지도부를 저격했다. 그는 "최고위가 권한도 없이 네 곳을 전격 취소한다거나, 후보 교체를 한다거나, 후보등록 첫날 ARS 집전화로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이런 무리한 방법을 택한 것은 선거 이후 친박과 황 대표 체제를 어떻게든 고수하겠다는 마지막 발악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민현주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민현주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