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수을 공천 번복 논란
"전화위복 계기로 삼고 더욱 정진할 것"
"사필귀정으로 기사회생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 경선에서 승리한 민경욱 의원이 지난 24일 국회 본관 앞에서 기뻐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 경선에서 승리한 민경욱 의원이 지난 24일 국회 본관 앞에서 기뻐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공천 탈락의 위기를 두 번이나 겪는 과정에서 끝내 생존한 민경욱 미래통합당이 "극복할 수 없는 시련은 없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SNS)을 통해 "사필귀정으로 기사회생했다.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고 더욱 정진하겠다"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믿고 기다려주신 주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결의를 다졌다.

앞서 민 의원은 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컷오프(공천배제)됐지만, 당 최고위의 재의 요청으로 경선을 치른 끝에 '유승민계' 민현주 전 의원을 꺾고 지난 24일 인천 연수을 지역구 공천이 확정된 바 있다.

그러나 인천광역시선거관리위원회가 민 의원의 선거법 위반을 지적하며 민 의원은 위기에 몰렸다.

민 의원이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홍보용 카드뉴스에서 국회 본회의 의결 전인 법안 3개가 이미 통과된 것처럼 설명한 부분과 관련해 선관위에서 "공표된 사실은 거짓"이라는 결론을 낸 것이다.

이에 통합당 공관위는 선거법 위반을 사유로 최고위에 공천 무효를 요청하고 경선에서 진 민 전 의원을 새 후보로 추천했지만 최고위가 이를 기각함에 따라 민 의원의 공천이 최종 확정됐다.

한편 민 전 의원은 이 같은 공천 번복의 과정에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 개입했다며 폭로를 이어오고 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