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무수석실에 "선거 관련 일말 오해 없도록 하라" 지시도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40조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 투입을 위한 채권 발행 제안에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황 대표의 제안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2일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내 경기 회복을 위해 "40조원의 국채 발행을 통해 국민을 지원해야 한다"며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도산하지 않고 근로자들이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서 직접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미래통합당에 따르면 황 대표의 이같은 제안은 '3년 만기, 연이자 2.5%'의 채권을 발행해 국내총생산(GDP)의 2% 수준인 40조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을 마련하자는 것이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한계에 몰린 1000만 소상공인에게 600만원∼1000만원을 직접 지원하고, 전국민을 대상으로 전기세, 수도세, 건강보험료 각종 세금·공과금 감면을 추진하자는 구상이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날 4·15 총선과 관련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다른 업무는 하지 말고 코로나19 대응 및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는 업무에만 전념하라"고 지시했다. 강 대변인은 "어제(25일) 선거 때까지 고위 당정청회의를 중단하기로 한 것도 이런 의미가 내포돼 있다"고 부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