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통합당 선대위원장 맡는다

김종인(사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을 맡는다.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은 26일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김 전 대표 영입을 알릴 예정이다.

김 전 대표는 지난달 말부터 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됐다. 그러나 선대위에서 역할 등을 놓고 이견 차로 무산된 바 있다.

김 전 대표는 지난 16일 입장문을 내 "이번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의사가 없음을 밝힌다"며 "여러분들이 합심해 잘하길 바란다"고 선대위 참여를 거절했다.

김 전 대표가 이날 통합당 합류를 확정함에 따라, 황 대표는 선거 대책 총괄을 김 전 대표에게 넘기고 서울 종로 선거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