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분의 1 가능성이라더니…" 통합당, 결국 김종인 영입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영입한다.

박형준·신세돈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김 전 대표 영입을 발표한다. 박형준 위원장은 전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종인 대표가 다시 영입될 가능성이 열려있나'라는 질문에 "논의가 진행되는 부분이 있다. 김 전 대표가 갖는 상징성과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해 범중도보수가 하나 된다는 의미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지난달 말부터 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됐다. 이달 초중순까지만 해도 선대위원장 추대가 기정사실화되기도 했으나 끝내 무산됐다. 이후 통합당은 황교안 대표를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하는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했다.

김 전 대표는 전날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미래통합당 선대위측에서 이런 저런 제안이 오고 있는 것은 맞고 그래서 여러가지 생각을 해보고 있지만 이미 진행된 공천의 문제가 크다는 판단에는 변함이 없다”며 “어쨌든 미래통합당 선대위에 합류할 가능성은 지금으로선 100분의 1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