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연구원이 ARS 여론조사…오늘 최고위서 결정
통합당, 부산 금정·경북 경주 경선…'컷오프' 인사 부활할까(종합)

미래통합당은 26일 부산 금정·경북 경주 공천 후보자 결정을 위한 경선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전날 밤 부산 금정의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 경북 경주의 김석기 의원·김원길 통합당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간 경선을 결정했다.

백 전 의장과 김 의원은 당초 공천 심사에서 공천배제(컷오프) 됐던 터라 이들의 부활 가능성이 주목된다.

당초 금정에서는 원 전 구청장과 김종천 영파의료재단 병원장의 경선으로 김 원장의 공천이 결정됐다.

전날 최고위가 이 공천을 무효화하면서 공관위는 원 전 구청장으로 공천자를 변경했으나, 최고위에서는 원 전 구청장과 백 전 의장의 경선을 결정했다.

경선을 통해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이 공천됐던 경주도 최고위의 '막판 뒤집기'에 따라 애초 컷오프됐던 김석기 의원과 경선 탈락자인 김 위원장이 다시 경선을 치르게 됐다.

김 위원장은 전날 밤 당 최고위의 경선 결정 이후 경선 불참의사를 밝혔다가 이날 오전 다시 경선에 참여하겠다고 번복했다.

통합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이날 오전 10시부터 1천명 샘플로 여론조사를 실시, 그 결과에 따라 공천 후보를 결정하기로 했다.

여론조사가 마감되면 마감 시각에 따라 이날 오후 9시로 예정된 의원총회 이전 또는 이후에 최고위를 열어 이들 지역의 공천을 확정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