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경제 점검해 종합 대응방안 마련, 통합상담지원센터도 가동
경남도,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대책본부' 운영

경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어려운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해 '민생·경제대책본부'를 운영한다.

도는 26일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을 열고 문승욱 경제부지사가 이러한 민생·경제대책본부 운영계획을 밝혔다.

민생·경제대책본부는 코로나19로 어려운 민생경제에 활력을 되살리고 산업 각 분야에 확산하는 피해에 선제 대응하는 역할을 맡는다.

기존 지난 1월 말부터 운영 중인 '경상남도 경제상황대응반'을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경상남도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대책본부'로 격상 시켜 폭넓고 광범위한 민생·경제 지원체계를 마련한다.

민생·경제대책본부는 우선 기존 소상공인과 제조·수출 중소기업 중심의 점검을 제조업 전반과 문화·관광, 농·수·축산, 건설·교통 등 산업 전 분야로 확대한다.

여성·아동·청년 등 분야별 사회복지 상황도 함께 모니터링해 민생 전반과 산업 전 분야를 다각적으로 점검해 종합 대응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내달 1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도내 민생·경제 현황과 전망을 분석하고 피해분야 대응방안을 먼저 논의할 예정이다.

대책본부 회의는 매주 정기적으로 개최한다.

도는 또 대책본부 운영과 연계해 코로나19로 인해 사회 전반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분석하는 전문가그룹도 가동한다.

통합상담지원센터를 운영해 도민이 각종 지원 시책을 쉽게 활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중앙정부와 도, 시·군에서 다양한 정책을 발표하지만, 구체적인 내용을 알기 어렵거나 혼란스러운 점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각종 지원시책 이용에 따른 불편사항을 접수해 회신하고 소상공인진흥공단이나 중소기업진흥공단 등 지원기관을 연결하는 창구역할을 담당한다.

통합상담지원센터는 내달 초부터 운영하도록 준비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