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비서 중 유일하게 일본차 소유
강경화 남편은 지난해 일본차 처분
일반 시민들도 스스로 일본차 부수기도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 사진=뉴스1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 사진=뉴스1

"한국보다 일본의 이익에 편승하는 무리를 척결하는 것. 그것이 제가 선거에 임하며 다짐하는 최고의 목표"라고 했던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일본차인 렉서스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 내역' 등에 따르면,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한 최 전 비서관은 총 17억 3637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의 차량으로는 2012년식 렉서스(배기량 4600cc·4785만원)와 2014년식 푸조308(2000cc·1760만원), 2017년형 카니발(3300cc·2500만원) 1대씩을 신고했다.

반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남편인 이일병 전 연세대 교수는 지난해 한·일 외교 갈등이 극심할 무렵 보유했던 일본 혼다 승용차를 처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공개된 재산변동 신고 내역에서 대통령 비서실 인사 중 일본차를 소유한 사람은 최 전 비서관이 유일했다.

한편 지난해 반일 불매 운동 영향으로 일부 일본차 소유주들은 차량 파손 등의 테러를 당하기도 했다. 한 시민은 스스로 보유한 일본차를 파손하고 폐기해서 이슈가 되기도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