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의혹' 김원성 "통합당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

미래통합당 김원성 전 최고위원은 26일 "탈당계를 제출하고 부산 북강서을에 무소속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 전 최고위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현재의 미래통합당은 미래도 통합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출신으로, 통합당 창당 후 최고위원을 맡았다.

부산 북강서을에 공천을 받았지만 '미투 의혹'이 제기되며 공관위와 최고위에서 공천 무효를 결정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굳이 구체적으로 열거하지 않아도 후보등록을 하루 앞두고 벌어진 군사작전을 방불케 하는 황 대표의 공천취소 결정은 통합당에 걸었던 국민적 희망을 절망으로 바꿔놨다"고 비판했다.

그는 "아직도 드러나지 않고 실체도 없는 미투 의혹만으로 나와 내 가정이 난도질당했던 원통함을 역사적으로 불의와 타협하지 않았던 의리의 부산이 풀어줄 것을 확신한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