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위해 주요 20개국(G20) 수장들이 국제적 공조를 논의하는 특별화상정상회의를 26일 개최한다.

이날 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G20 정상들이 모두 참석하며 스페인, 싱가포르, 요르단, 스위스, 베트남, UAE, 세네갈 등 7개국도 초청국 형식으로 참여할 방침이다.

이번 정상회의는 화상 회의 방식으로 열리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대응책을 담은 정상 간 공동선언문이 도출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방역과 경제 협력에 힘을 모으겠다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기업인 입국제한 면제 조치'관련 내용이 반영될지 주목되고 있다.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알파벳 순서에 따라 15번째로 발언할 예정이다. 이날 발언에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 모범 선례로서 한국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필수적인 경제 교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부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