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희종·최배근 시민당 공동대표 만난 이해찬
"사돈을 만나 반갑다…시민당이 유일한 연합정당"
열린민주당 향해 "문재인 정부 사칭하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인 우희종·최배근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인 우희종·최배근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우희종·최배근 더불어시민당(시민당) 공동대표를 만나 의기투합한 가운데 이 자리에서 또다른 민주당 계열 비례대표정당 열린민주당을 견제하고 나섰다.

이 대표와 두 공동대표는 25일 국회 당 대표회의실에서 만나 이번 총선에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리에서 "사돈을 만나 뵌 것 같아 정말 반갑다"면서 "더불어시민당은 민주당 당원들이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참여한 유일한 연합정당"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정당법과 선거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물심양면으로 시민당을 지원하겠다"며 "민주당은 제각기 상황이 허용하는 대로 시민당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당과 함께해 총선승리 가능성이 한결 나아졌다"며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가 뒷순위에 있으니 시민당에 더 (표가) 집중돼야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들이 당선될 수 있음을 당원과 지지자들이 알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 같은 이 대표의 발언은 민주당 출신의 정봉주 전 의원과 손혜원 의원이 이끄는 열린민주당을 향해 날리는 견제구로 풀이된다. 열린민주당이 '친문' 선명성을 앞세우고 있는 만큼 민주당은 지지층 이탈에 고심하고 있는 상황이다.

열린민주당을 향해선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사칭하는 것에 불과하다. 정치 도의 파괴"라고 거친 견제구를 날렸다.

열린민주당은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을 각각 비례대표 후보 2번과 4번에 배치했다. '조국 키즈'라고도 불리는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은 8번을 받았다.

우 공동대표는 "'더불어'라는 성을 가진 종갓집을 찾아온 느낌"이라며 "국민들은 '더불어'라는 두 집안을 꼭 기억해달라"고 했다. 아울러 "이해찬 대표는 '더불어 기반 집안'의 어른으로, (우리가) 덕담을 들으러 찾아왔다"고도 강조했다.

최 공동대표는 "비례대표 후보에 도움을 줬기에 '사돈 관계'가 맞다"며 "민주당은 지역구에서, 시민당은 비례대표에서 승리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최 공동대표는 예방을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결국 시민당이 많이 득표를 하면 같이 윈윈이니 민주당과 시민당이 선거법 테두리 내에서 힘을 합쳐서 하자고 했다"면서 "그래야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이 성공적으로 진행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열린민주당은 기본적으로 민주당과 전혀 관계가 없는 경쟁상대로 우리와 관계가 없다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선거운동에 들어가면 민주당에서 시민당으로 이적한 분들 외에 이 대표 등 선거유세 약속이 있었냐'는 질문에 "현역의원은 민주당 의원이기 때문에 지지 표방은 안 되고, 이 대표는 불출마를 선언해서 가능하다"면서 "선거법 테두리 내에서 허용되는 데까지 화학적 결합을 하고 지원해주기로 했다"라고 답했다.

최 공동대표는 총선 이후 합당 가능성과 관련해선 "시민당 후보 중 민주당에서 보낸 비례대표 후보는 (민주당으로) 돌아가는 것이고, 소수정당들도 돌아가고, 나머지 시민사회분들은 개인적 판단에 맡긴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의 위성정당이란 일각의 지적에 대해 최 공동대표는 "그 표현에 동의를 못 한다. 우리는 민주당이 만든 정당이 아니다"며 "미래통합당의 반칙을 막아야 하고 선거법 개정 취지인 소수정당의 다양한 목소리를 국회에 반영하자는 취지를 살리기 위해 한 길로 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례대표 후보 검증을 졸속으로 한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추천할 때 1차 검증으로 하고, 민주당 시스템으로 2차 검증을 했다. 3차는 공천관리위원 10분이 개별적 검증을 했다. 민주당보다 강한 검증과정을 거쳤다"고 반박했다.

우 공동대표는 민주당에서 불출마 현역의원 7명을 파견하기로 한 것과 관련 '7명보다 더 들어올 수 있느냐'는 질문에 "미래통합당을 더 초과하지 않으면 별 의미가 없어서 의원 수에는 집착하지 않으려 한다"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