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급 재난기본소득 포함하면 1인당 15만원 수령

경기도와 경기 여주시에 이어 광명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시민에게 1인당 5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광명시도 31만명 모든 시민에 재난기본소득 5만원씩 지급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날 영상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로 고통의 시기를 보내고 있는 시민께 보탬이 되고자 재난기본소득을 마련했다"며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안과 추가경정 예산안이 시의회를 통과하면 다음 달 중 지역화폐인 광명사랑화폐로 재난기본소득을 서둘러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지급에 필요한 예산 158억원은 시 재난관리기금으로 마련하기로 했다.

광명시의 재난기본소득이 지급되면 모든 광명시민은 앞서 경기도가 전 도민에게 지급하기로 한 10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합쳐 1인당 15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받게 된다.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시작되면 31만6천여명 광명시민은 거주지 동주민센터에 신청해 받으면 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시의 재난기본소득이 비록 적은 액수지만, 시민께 위로가 되고 지역경제가 살아나는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정부의 한정된 재원으로는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이제는 중앙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