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에 분노"…경쟁자 주호영도 "폭력 엄단해야" 경찰 수사촉구
김부겸 대구 선거사무실에 심야 계란 투척…"제게 던지라"(종합)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 지역 선거대책위원장인 김부겸 의원은 25일 "어젯밤 어둠을 틈타 누군가 제 선거사무실에 계란을 투척하고, 우리 당과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을 붙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구에서 치르는 네 번째 선거인데 이런 일은 처음"이라며 "늦은 밤에 사람이 일하고 있는데 계란을 던진 것은 폭력이다.

분노한다"며 이렇게 전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전날 9시 30분쯤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이 김 의원의 대구 선거사무실에 계란을 던지고 "문재인 폐렴, 대구 초토화, 민주당 OUT", "신적폐 국정농단, 혁명, 문재인을 가두자"는 내용을 적은 종이를 출입문에 붙였다.

이에 김 의원 측은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이 장면이 담긴 건물 폐쇄회로(CC)TV 화면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김 의원은 "막내 비서가 계란 껍데기를 주워 담는 사진을 봤다.

속에서 피눈물이 났다"며 "안 그래도 코로나 때문에 시민들이 두 달 이상 두려움과 긴장에 싸여있는 대구에서 폭력을 행사하기 시작하면 이 민심을 어떡하자는 말인가"라고 말했다.

그는 "분노를 꾹꾹 눌러 담으려 한다"면서 "CCTV가 있어 경찰에 일단 신고는 했으나, 일을 크게 벌이지는 않겠다.

저까지 흥분해 대구 시민에게 걱정을 끼쳐서는 안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계란을 던지려거든 제게 던지라"며 "이를 악물고 싸우겠다.

코로나에 맞서 끝까지 대구를 지키겠다.

증오의 정치에 맞서 통합의 정치를 외치겠다.

죽어도 물러서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김 의원과 대구 수성갑에서 맞붙은 미래통합당 주호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계란을 던진 것은 분명한 폭력행위"라고 비판했다.

주 의원은 "공정한 선거는 민주주의의 성패를 가늠하는 중요한 과정인데, 폭력을 행사한다는 것은 민주주의를 심대하게 위협하는 불법 행위"라며 "절대 용납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 의원에게 깊은 위로의 말을 드린다"며 "경찰은 지체하지 말고 한시라도 빨리 수사에 착수해 이번 사건의 전말을 명명백백히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김부겸 대구 선거사무실에 심야 계란 투척…"제게 던지라"(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