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진단시약 기업 방문…"우리 기업 진단역량, 글로벌 공조에 큰 역할"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국내 기업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 개발 및 생산과 관련, "최근 민간 차원의 수출 상담과 함께 정부 차원의 진단시약 공식 요청국이 많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의 코로나19 진단시약 개발·생산 업체인 '씨젠'을 찾아 이같이 언급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전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코로나19 대책 논의를 위한 전화 통화를 언급, "트럼프 대통령도 진단키트 등 방역 물품들을 긴급하게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해왔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했다고 소개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요청한 의료장비는 '진단키트'라는 게 문 대통령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제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글로벌 공조가 아주 절실해졌다.

우리 기업의 진단 역량이 글로벌 공조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세계보건기구(WHO)가 한국을 '코로나19 대응 모범사례'로 지목한 점을 들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 한 명을 빠르게 찾아내는 일은 확진자의 생명을 구하는 일이며 방역의 시작"이라며 "한국은 빠른 검사와 빠른 확진, 빠른 격리와 빠른 치료, 거기에 더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검사의 정확도까지 더해져 방역에 성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의 혁신적인 노력과 의료진의 헌신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해 가고 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