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서 문 대통령 비난 쪽지도 발견
김부겸 "폭력은 민주주의 적"
"끝까지 통합의 정치 외칠 것"
김부겸 의원 선거사무실 앞 계란 투척 흔적.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의원 선거사무실 앞 계란 투척 흔적.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대구 수성갑) 선거 캠프가 계란 투척 피해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는 2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피해 사실을 알렸다. 김 후보 측에 따르면 24일 오후 9시 30분 경 누군가 선거 캠프에 계란을 투척하고 달아났다.

사무실 현판에는 비난 쪽지도 두 장도 발견됐다. 쪽지에는 '문재인 폐렴 대구 초토화 민주당 OUT', '신적폐 국정농단 혁명 문재인을 가두자'라고 적혀 있었다.

김 후보는 "대구에서 치르는 네 번째 선거인데 이런 일은 처음"이라며 "분노한다. 늦은 밤에 그것도 사람이 일하고 있는데 계란을 던진 건 폭력"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폭력은 민주주의의 적이다. 안 그래도 코로나19 때문에 시민들이 두 달 이상을 두려움과 긴장에 싸여 있는데, 그런 대구에서 폭력을 행사하기 시작하면 이 민심을 어떻게 하자는 말인가"라고 되물었다.

김 후보는 "저까지 흥분해서 시민들께 걱정을 끼쳐서는 안 된다"며 "대신 앞으로 계란을 던지려거든 저한테 던져라. 비겁하게 한밤중에, 그것도 '함께 이겨냅시다, 힘내자 대구경북'이라는 글귀를 어떻게 감히 더럽힐 수 있단 말인가"라고 했다.

김 후보는 "상대의 존재를 부정하는 증오의 정치에 맞서, 끝까지 통합의 정치를 외칠 것"이라며 "저, 김부겸 죽어도 물러서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김 후보 캠프 측은 이번 계란 투척 사건을 경찰에 신고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