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배제된 데 반발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최형재 무소속 전주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반드시 승리해 민주당에 복당하겠다"고 밝혔다.

최형재 전주을 예비후보 "반드시 승리해 민주당 복당"

그는 25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은 최근 탈당해 무소속 출마한 후보들에 대해 영구제명을 거론했으나 그 공허한 말에 대응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며 "2016년 총선에서 민주당의 공천 배제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해 당선된 사람이 지금의 민주당 대표"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공정한 경선을 통해 탈락했다면 탈당은 결코 없었을 것"이라며 "경선에서 배제해 특정인을 공천하려는 목적으로 이뤄진 악의적이고 정략적인 공천"이라고 비난했다.

최 후보는 "지난 총선에서 111표 차로 석패하면서 죽을힘을 다해 단련하고 더 강해지면서 오늘을 기다려 왔다"며 "자신 있으면 이상직 민주당 후보는 1대1 토론에 응하라"고 요구했다.

전주을에서는 민주당 이상직, 미래통합당 이수진, 민생당 조형철, 정의당 오형수, 국가혁명배당금당 김주완, 무소속 성치두 예비후보가 민심 잡기에 나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